헤드라인▽
광주시, ‘빛고을 국민안전체험관’ 착공식
2021년 상반기 개관…산악·호우재난 등 체험
작성 : 2019년 11월 03일(일) 10:42 가+가-

지난 1일 북구 오치동에 들어서는 광주·전남 최초 재난안전종합체험관인 '빛고을 국민안전체험관' 착공식에 이용섭 광주시장을 비롯해 장재성 광주시의회 부의장, 장휘국 광주시교육감, 황기석 광주시 소방안전본부장, 김경진 국회의원, 문인 북구청장 등 내빈들과 기념발파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./광주광역시 제공

[신동아방송=강성대 기자] 광주시는 재난안전종합체험관인 ‘빛고을 국민안전체험관’ 착공식이 지난 1일 북구 오치동 체험관 건립부지에서 열렸다고 3일 밝혔다.

이날 행사에는 이용섭 광주광역시장, 장휘국 광주시교육감, 장재성 광주시의회 부의장, 김경진 국회의원을 비롯해 구청장, 시·구 의원 및 시민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.
재난안전종합체험관 조감도.

빛고을 국민안전체험관은 앞으로 18개월 간 공사를 거쳐 2021년 상반기에 지상 4층, 지하 1층(연면적 7203㎡) 규모로 개관할 예정이다.

체험관은 산악안전, 호우재난안전, 소방안전 등 생활 속 재난·재해에 대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로 구성됐다. 특히 무등산, 광주천 등 광주의 특색을 체험요소로 반영했다.

이용섭 시장은 “광주시에서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많은 예산, 인력, 정책을 투입하고 있지만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시민 한 분 한 분이 안전의식을 갖는 것이다”며 “빛고을 국민안전체험관은 반복된 학습과 교육경험을 제공해 시민들의 습관과 문화를 바꾸는 변화와 혁신의 공간이 될 것이다”고 말했다.
강성대 기자 기사 더보기

sisa108@naver.com

실시간 HOT 뉴스

가장 많이본 뉴스

기사 목록

검색 입력폼